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탄소중립시대, 발전공기업의 역할과 미래는?
작성자 관리자 조회 526
파일첨부 등록일 21-03-31

 

 

탄소중립시대, 발전공기업의 역할과 미래는?

- 56회 전기의 날 및 전력산업구조 개편 20주년 기념 특별포럼 열려 -

- 이학영 산자중기위원장대한전기협회 공동으로 45() 여의도서 개최 -

-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글로벌 동향 소개발전공기업 대응방안 등 논의 -

 

 

 

56회 전기의 날(410)전력산업구조 개편 20주년을 기념하여 발전공기업의 역할과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는 오는 45() 켄싱턴호텔 여의도 센트럴파크 홀(서울 여의도 소재)에서 이학영 국회 산자중기위원장과 공동으로 탄소중립시대 발전공기업의 역할과 미래를 주제로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 각국은 이미 의욕적으로 탄소중립 목표를 제시하고 구체적인 실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우리나라 정부도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주력산업을 저탄소 구조로 전환하는 노력을 적극 추진하는 중이다.

 

이와 관련 대한전기협회는 탄소중립시대 전력산업의 대응방안이란 대주제 아래 연속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 39()에는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ESS 활용방안을 주제로 첫 번째 연속포럼을 진행한 바 있다.

 

두 번째로 열리는 이날 포럼 주제 역시 글로벌 화두가 된탄소중립이며, 심성희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과제와 글로벌 동향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이어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교수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발전공기업의 역할 및 정부의 과제란 주제 발표를 통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두 편의 발제 후 진행되는 토론에서는 강승진 전기위원회 위원장이 좌장 맡으며,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전력산업과장을 비롯해 *6개 발전사들이 참여해 차별화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노력과 투자, 차별화 전략 등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 김민철 한국수력원자력 HSE실장, 이상규 한국남동발전 환경품질처장,

오동훈 한국중부발전 환경정책실장, 이상용 한국서부발전 발전운영처장,

지석근 한국남부발전 환경품질처장, 백강수 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장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침에 따라 현장 참석자는 사전신청 선착순 50명으로 제한하며, 대한전기협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전기협회TV로 생중계 될 예정이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화석연료 발전 비중이 높은 발전공기업의 대응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라며, 석탄발전의 질서 있는 퇴장을 위한 보상 방안과 연료전환 논의나 관련 종사자의 일자리 문제 등도 다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전기협회 대외협력처(02-2223-3913~14)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www.kea.kr)를 참고하면 된다.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