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분산에너지 활성화, 탄소중립 실현 열쇠 될까?
작성자 관리자 조회 265
파일첨부 등록일 21-07-09

 

분산에너지 활성화, 탄소중립 실현 열쇠 될까?

-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대한전기협회 공동으로 정책포럼 개최 -

- 분산에너지, 지역주도 탄소중립 실현 기여...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 평가와 향후 비전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 분산에너지 : 중소규모의 재생에너지, 열병합발전, 자가발전, ESS, 수요자원 등 수요지 인근에서 생산되어 해당 지역에서 소비되는 에너지.

 

대한전기협회와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실은 오는 720()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서울 여의도 소재)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방안이란 주제로 2021년 제6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정부는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통해 204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30% 분산에너지로 채우겠다는 목표를 제시했고, 지난해 말 발표한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분산형 전원에 대한 보상체계를 마련하고 분산자원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분산형 전력공급방식은 기존 중앙집중형 전력공급방식과 달리 수요지 인근에서 생산, 소비되기 때문에 대규모 발전소 건설이나 송전선로 건설 관련 사회적 갈등을 줄이고, 지역이 주도하는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어 왔다. 특히, 에너지 분권을 바탕으로 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도 기대된다. 

 

​ 이날 포럼에서는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대표발제를 진행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병철 산업부 분산에너지과장,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김재언 충북대학교 교수, 김종규 60Hz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분산에너지는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추진에 따른 전력계통의 불안정성을 해소하고, 전력 생산과 수요의 균형을 맞추는데 중요한 자원이라며, “이번 포럼이 분산에너지의 커다란 가능성을 조망하고, 본격적인 활성화를 위한 디딤돌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전신청은 인터넷(naver.me/FCGQKzDx)에서 진행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한다. 또한, 대한전기협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대한전기협회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전기협회 대외협력처(02-2223-3914)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www.kea.kr)를 참고하면 된다.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