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광장

협회 보도자료

RE100 동향과 탄소국경조정제 대응전략 공유한다
작성자 관리자 조회 269
파일첨부 등록일 22-09-07

 

 

RE100 동향과 탄소국경조정제 대응전략 공유한다

- 대한전기협회, 920() RE100 등 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

합리적 대응전략 마련 기대...참석인원 선착순 100명 모집 중 -

 

 

 

 

대한전기협회는 920()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지하 2)에서‘RE100 및 탄소국경조정제 대응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

 

지난해 7EU는 오는 2023년부터 철강, 시멘트, 비료, 알루미늄, 전기 등 탄소배출이 많은 품목에 탄소국경조정세(CBAM)를 시범 시행한 뒤 2026년 전면 도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탄소국경조정제도는 자국보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에서 생산·수입되는 제품에 대해 부과하는 관세로 국내 수출기업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한전기협회는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해 글로벌 RE100 동향과 국내기업의 탄소국경조정제 대응전략을 공유하는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글로벌 RE100 동향과 기업의 대응(김태한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책임연구원)’, ‘탄소국경조정제 동향 및 기업 대응전략(정훈 국회미래연구원 연구위원)’, ‘RE100 이행수단으로서 제3 PPA(이상준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라는 주제의 강연이 이뤄지며, 현장 참석 기업을 대상으로 질의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EU발 탄소국경조정제도가 우리기업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관련 기업의 합리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세미나의 참석인원은 선착순 100명으로 제한하며, 사전신청 후 행사에 참석한 전원에게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기념품(친환경 비누)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전신청은 대한전기협회 홈페이지(www.kea.kr)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한전기협회 정책협력팀(02-2223-3914)으로 문의하면 된다. 

Menu